탑배너 열기

YU News Room

영남대-우즈베키스탄 투린폴리텍대, ‘2+2 공동 학위’ 협약 N

No.10613090
  • 작성자 홍보팀
  • 등록일 : 2024.05.10 12:57
  • 조회수 : 2174

투린폴리텍대, 우즈벡 내 최고 수준의 공학 교육 기관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상호 협력

교수·학생 공동연구 활동 등 학술 교류 펼쳐나가기로

[2024-5-10]


<영남대학교와 우즈베키스탄 투린폴리텍대학교가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여섯 번째부터 투이치예브 올림전 아리조노비치 총장, 최외출 총장)>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와 우즈베키스탄 투린폴리텍대학교(Turin Polytechnic University in Tashkent)가 교육 프로그램 및 2+2 공동 학위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8일 오전 영남대에서 열린 협약 체결식에는 영남대학교 최외출 총장, 박승우 교육혁신부총장, 허창덕 국제교육부총장, 이춘영 유학생모집지원단 단장을 비롯해 투린폴리텍대학교 투이치예브 올림전 아리조노비치(Tuychiyev Olimjon Alijonovich) 총장, 유수포브 잘로리딘(Yusupov Jalolliddin) 부총장, 카리모브 호작발(Karimov Khojakbar) 대외협력처장, 술타노브 만설백(Sultanov Mansurbek) 이노테크노파크 원장 등 양 대학 관계자가 참석했다.


 투린폴리텍대는 우즈베키스탄 교육부와 우즈자동차협회의 투자로 2009년에 개교했으며, 현재 9개 학과에서 1,900여 명의 재학생이 공부하고 있다. 2015년 우즈벡 공대 중 처음으로 ISO 9001:2008 규격을 획득했으며, 우즈베키스탄 내에서 최고 수준의 공학 및 기술 교육 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양 대학은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상호 협력 ▲2+2 공동 학위 프로그램의 협력 기획 및 시행 ▲공동연구 활동 ▲학술자료 및 학술출판물 교류 ▲연구, 강의, 토론을 위한 교수진 교류 ▲연구를 위한 대학원생 및 학부생 교류 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치예브 올림전 아리조노비치 총장과 최외출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 고등교육과학혁신부 혁신개발청장을 거쳐 올해 투린폴리텍대학교 총장으로 취임한 투이치예브 올림전 아리조노비치 총장은 “오늘 영남대학교와 교류 협약이 양 대학 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양국의 친밀한 관계가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영남대의 교육, 연구 노하우와 투린폴리텍대의 전문 분야 교류를 통해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영남대 최외출 총장은 “다양한 세계대학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 영남대와 공학 분야에서 훌륭한 교육 인프라를 가진 투린폴리텍대학교가 함께 협력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지난해부터 우즈베키스탄의 주요 국·사립대학교 다섯 군데와 교류를 시작하며 새마을학과를 만들고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새마을국제개발학과에서 4명의 교수 요원을 교육하는 등 교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면서 “국적을 떠나 대학의 할 일은 인재를 잘 교육하는 것이다. 오늘을 계기로 양 대학이 기존에 축적된 교육 경험을 나누는 것을 넘어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기를 원하며, 영남대는 정성을 다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학교는 인류사회 발전에 공헌하는 인재를 육성하고 글로벌 교육 확산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 대학들과 꾸준히 교류해 오고 있다.난해 6월 최외출 총장이 이끄는 영남대 방문단이 중앙아시아 최고 수준으로 손꼽히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국립경제대학교(Tashkent State University of Economics) 등 주요 5개 대학을 방문해 교류 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 이후 타슈켄트정보기술대학교(TUIT, Tashkent University of Information Technologies)와는 2+2 복수학위제 운영을 지난해 9월부터 시작했으며, 사마르칸트 국립대학교(Samarkand State University)는 지난해 8월 새마을학과를 만들고 영남대와 복수학위제 시행으로 첫 신입생을 받았다. 올해 4월부터는 현지 학생들을 위한 영남대 교수가 강의하는 전공과목을 개설하고 온라인으로 강의를 시작했다. 이외에도 지난 1월 부하라 국립대학교(Bukhara State University), 사마르칸트 국립대학교와 영남대 박물관과 학술 심포지엄을 갖고 학술과 문화 교류를 가지는 등 우즈베키스탄 대학들과의 교류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